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 KAVA _ MOU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신의진 회장)와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회장 박복규)가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KAVA 신의진 회장, 이희엽 부회장과 아동폭력학대예방 추진위원회 김옥심 위원장, 전국택시연합회 박복규 회장, 이양덕 상무, 권세경 기획팀장이 참여했다.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 Korean Association against Violence and Abuse)는 연세대학교 정신의학과 소아정신과 전문의 신의진 전 국회의원을 비롯한 폭력 학대 피해 지원 의료진 등 전문가들이 주축이 되어 16년 설립한 사단법인이다. 폭력 학대 예방 및 조기 개입 시스템 구축을 목적으로 하며 최근 조두순 사건 피해자의 이사지원 모금 및 폭력 학대 피해자 치유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Korea National Joint Conference of Taxi Association)는 1954년도에 설립되어 16개 시도 택시조합을 회원으로, 전국 1664개 택시업체를 대표하여 택시업계 권익 보호와 택시 제도 발전을 위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박복규 회장은 최저임금위원회 및 중앙노동위원회의 사용자위원, 재단법인 일반택시 운수종사자복지재단 이사장, 재단법인 택시감차 보상재원 관리기관 이사장, 한국경총 감사 등을 역임하고 있다.

최근 마스크를 쓰지 않아 승차를 거부한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택시까지 빼앗아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10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를 받는 등 택시기사를 폭행하는 사건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박복규 회장은 “폭력과 학대는 아이들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일어나기에 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KAVA와 함께 승객과 기사 모두 안심할 수 있는 택시가 되도록 다양한 캠페인 활동과 교육 활동을 추진하여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또한 모범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신의진 회장은 “이번 MOU를 시작으로 더욱더 많은 시민이 폭력과 학대에 대한 의식을 개선하고 활발한 예방을 추진할 좋은 기회”라며 “택시라는 이동수단을 통한 캠페인과 협력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단법인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는 서울특별시와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와 함께 아동 학대 예방 캠페인 ‘지켜ZONE’ 사업을 시작으로 아동안전 택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