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 아이 낯가림 / 분리불안

세상에 대한 인식의 범위가 넓어지며 자신과 다른 세상에 대해 두려움과 공포를 느끼게 됩니다.

낯가림 : 8개월 부터 엄마가 아닌 낯선 대상을 싫어하는 현상
분리불안 : 6~12개월 이후부터 양육자와 떨어지는 것 자체를 싫어하는 현상

아기 잠자는

낯가림은
뇌가 발달했다는 증거

​낯을 가리는 아이 떄문에 다른 가족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민망할 경우가 있지만 낯가림은 엄마를 잘 알아본다는 증거이니 긍정적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낯가림의 대상은 사람이 될 수도, 경우에 따라 동물이나 소리, 혹은 상상의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아이가 느끼는 두려움에 공감해 주세요

낯가림을 완화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가 스스로 안전하다 믿을 수 있게 조금씩 적응 시키는 것입니다.

​양육자가 보호한다는 핑계로 제재를 가하고 억압을 한 아이 일수록 낯가림이 심할 수 있습니다.

침대에 아기

분리불안은 정상!
일부러 떼어 놓을 수록
​심해집니다.

아이가 지나치게 의존적으로 성장하는 것을 걱정한 나머지, 혹은 아이 반응을 재미로 아이를 때어 놓거나 하는 엄마들이 있습니다.

 

이는 불안을 쉽게느끼는 아이들에게 매우 하지 말아야할 행동입니다.

이러한 경험은 아이의 기억속에 남아 더 큰 불안을 낳습니다.

 

건강한 아이는 두 돌 이후부터 엄마보다 세상에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전에는 아이의 불안감을 충분히 감싸 주고 독려해 주세요. 

나무 장난감 아기

여러 사람 앞에
​아이를 내놓지 마세요

낯가림을 없애기 위해 어른들 틈에 억지로 앉히거나 여러 사람 앞에 아이를 내놓는 경우가 있는데

아이의 스트레스가 심해져 불안 장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엄마(양육자) 이 외에도 좋은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아이 스스로 깨달아야 비로소 낯을 가리는 범위가 줄어들 수 있습니다.

​대게 낯가림은 3세가 되면 줄어들며 유독 낯가림이 심한 아이라면 억지로 극복하게 하기보다 아이 기질을 존중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MORE

우울

MORE

​울음

MORE

수면

꼬꼬마.png